약사회알림방약사회 포커스약업계 News공문함도약업무일정알림방
약업계 News

<공지사항>

  • 1. 개인정보유출로 인한 피해가 없도록 각별한 주의 부탁드립니다.
  • 2. 개인정보를 자발적으로 올리는 경우, 정보 유출 사고와 관련하여 약사회는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 3. 사용자 또는 관리자의 동의없이 올리는 게시물은 약사회가 임의로 삭제할 수 있습니다.
번호 글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10001 약사 명찰 착용 '미리미리'…약국가 '분주' 관리자 16-09-02 1984

연말 의무화 앞서 사전 제작 등

지난 12일 복지부가 약사 명찰 착용 의무화를 골자로 한 약사법 시행규칙 일부 개정안을 입법예고한 가운데 약사사회가 한 발 빨리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최근 '가짜약사' 논란으로 인한 사회적 분위기 쇄신의 필요성을 실감하는 한편 명찰을 통해 약사직능을 바로 알리고 소비자의 오인을 피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복지부는 약사·한약사의 명찰패용을 의무화하고, 종업원이 약사 등으로 오인될 우려가 있는 명찰을 패용케 하는 행위를 금지했다. 이에 따라 위생복 등에 인쇄·각인·부착 등의 방법으로 ‘약사’ ‘한약사’ ‘실습생’이라는 명침 및 이름이 함께 표시된 명찰을 달아야 한다. 이를 위반할 경우 과태료가 부과된다.

이와 관련 한 약국체인은 일찌감치 회원 배포용 명찰을 제작, 배포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약사임을 명확히 할 수 있도록 특화시키고, 회원 중 실습에 나서는 약국을 위해 별도로 약대생용 명찰도 제작할 예정이다.

단위 약사회 차원의 움직임도 활발하다.

경기 성남시분회는 최근 전 회원에게 약사가운을 무료 배포했는데, 올 연말 의무 적용되는 약사명찰 착용에 대비해 가운에 명찰을 새겨넣었다.

이같은 움직임에 대해 약국가는 약사 직능 강화를 위한 최소한의 조치인 만큼 적극적으로 알리고 참여해야 한다는 반응이다.

무엇보다 명찰 패용을 통해 약사와 비약사의 구분이 확실해 질 수 있다는 점에서 환영하고 있다.

지역 약사회 한 관계자는 "아무래도 최근 일부에서 벌어지는 가짜약사와 카운터 문제가 사회 이슈화 되면서 약사직능을 올바로 홍보하고 불법행위를 근절할 수 있는 최소한의 방안으로 보여 긍정적"이라며 "아울러 민감한 현안이지만 약사와 한약사를 구분할 수 있다는 부분에서도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약사법 시행규칙 일부 개정안은 의견 수렴을 거쳐 올해 12월 30일부터 시행될 전망이다.

  • 목록
페이지의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