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사회알림방약사회 포커스약업계 News공문함도약업무일정알림방
약업계 News

<공지사항>

  • 1. 개인정보유출로 인한 피해가 없도록 각별한 주의 부탁드립니다.
  • 2. 개인정보를 자발적으로 올리는 경우, 정보 유출 사고와 관련하여 약사회는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 3. 사용자 또는 관리자의 동의없이 올리는 게시물은 약사회가 임의로 삭제할 수 있습니다.
번호 글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10060 외국인이 명의 도용해 마약류 패취 조제 시도···약국가 주의 관리자 19-04-30 246

약국서 처방전 확인 철저해야···마통시에도 사전 예방 어려워

잊을만하면 향정의약품의 위조 처방전이 약국가를 괴롭히는 가운데, 이번엔 마약류 패취에서도 명의를 도용하는 사건이 발생해 약국가의 주의가 필요해보인다.

특히 외국인이 명의를 도용해 비급여 처방을 받는 경우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 등으로도 예방이 되지 않아 제도적인 보완도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최근 서울 일부 지역에서는 마약성진통제패취(듀로제식디스트랜스패취)관련 주의 사항을 회원들에게 안내했다.

이는 외국인이 다른사람 명의로 해당 패취제를 반복적으로 처방을 받아 조제하는 사례가 발생한데 따른 것이다.

이에 지역약사회에서는 해당 내용을 공유하고 약국에서는 이상히 여겨지는 처방전은 꼭, 발행 병·의원에 확인 후 조제 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하지만 문제는 이같은 명의 도용 처방등의 문제가 지속적으로 발생함에도 이를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이 약국차원의 확인 등 밖에 없다는 점이 문제로 제기되는 상황이다.

서울지역 A약사는 "현 마약류 시스템에서는 주민번호가 없는 사람의 경우 체크가 되지 않는 상황"이라며 "또 실시간으로 이를 확인하지 못해 사전에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이 없다"고 현 시스템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실제로 마약류 취급보고제도 시행 이후에도 현 시스템만으로는 제도 도입의 본래 취지인 불법 마약투약 등을 예방할 수 업산느 지적이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건강사회를 위한 약사회 등에서도 마약류 의약품 처방 조제 단계에서 실시간으로 약물의 중복이나 오남용 병용금기를 확인할 수 있는 모니터링 시스템이 필요하다고 주장한 바 있다.

  • 목록
페이지의 위로 이동